정치·경제경제
bhc치킨, 7월 ‘복날’ 매출 전년 대비 35% 증가뿌링클-콤보시리즈 순으로 가장 많이 찾아
임현지 기자  |  sisasinmun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8  13:06:49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bhc치킨이 올해 7월 복날 치킨 매출액이 전년 대비 35% 늘어났다. ⓒbhc치킨

[시사신문 / 임현지 기자] 복날 음식으로 치킨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올해 7월 복날 치킨 매출액이 전년 대비 35% 늘어났다고 28일 밝혔다.

7월에 있었던 초복(16일)과 중복(26일) 당일 매출액을 나누어 보면 초복의 경우 지난해보다 25% 늘어났으며 중복은 전년 대비 50% 증가한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초복 당일은 전주 같은 목요일인 9일에 비해 2배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판매를 보였다.

bhc치킨에 따르면 지난해 초복이 7월 중 최고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도 초복이었던 지난 16일이 현재까지 7월 중 최고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복날에 가장 많이 팔린 메뉴는 뿌링클이었으며 닭 날개와 다리 부위로만 구성된 부분육 메뉴인 ‘콤보 시리즈’가 두 번째로 많이 팔렸다.

bhc치킨은 수년 전부터 복날 음식에 대한 소비자 트렌드 변화로 기존 삼계탕 외 대중적인 닭 요리인 치킨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져 이제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복날 음식=치킨’이라는 공식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bhc치킨 관계자는 “그동안 치킨 수요가 많았던 날은 대형 스포츠 경기가 열리는 날이거나 크리스마스 등 연말이 주를 이루었으나 이제는 삼복에도 치킨을 많이 찾고 있다”며 “고객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메뉴 개발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임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