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하태경 “피해호소인? 피해자 인정 않는 것…이해찬, 다시 사과하라”“진상 파악하기 어렵고 당사자가 고인 됐기에 피해호소인? 궤변”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7  16:57:58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남인순 의원의 주장에 동조해 ‘피해 호소인’이란 용어 사용한 이 대표는 피해자에게 다시 제대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젠더특위 위원장인 남 의원은 동료의원들에게 공유한 글에서 ‘이번 사안은 진상을 파악하기 굉장히 어려운 데다 당사자가 고인이 됐기 때문에 더 엄격하게 바라본다는 차원에서 피해호소인이라고 칭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진상규명이 어려워서 ‘피해 호소인’ 용어를 썼다는 건데 궤변”이라며 “박 시장으로부터 피해를 당한 분은 영원히 ‘피해 호소인’으로 남아야 한다. 한 마디로 피해자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남 의원에게도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하 의원은 “아무리 박 시장이 민주당 소속이라 해도 내로남불이 지나치다. 박 시장이 소속한 정당의 입장이라면 더더욱 ‘피해자’를 배려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정치권 중에선 심상정 대표가 ‘피해 호소인’이란 표현을 제일 먼저 사용했는데 그나마 정의당은 잘못 깨닫고 뒤늦게나마 ‘피해자’로 정정했다”고 정의당과 비교해 민주당을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은 고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지 8일 만인 이날에야 피해호소인이란 표현을 쓰지 않고 피해자로 통일하기로 결정했는데, 실제로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오늘 회의 때 그렇게 논의됐다”고 전했으며 앞서 이날 회의에선 김해영 최고위원도 “피해호소인이라는 표현을 두고 논란이 있는데 피해자 표현이 적절하다. 우리 당의 대처 과정에서 피해자보호에 부족한 점이 있었는데 피해자께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한 바 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