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GS25, 편의점 주류 한계 뛰어넘는다…‘와인25플러스’ 도입13일부터 업계최초 주류 스마트오더 시스템 론칭
3000여 점포서 당일 수령 및 지정일 수령 가능
임현지 기자  |  sisasinmun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3  11:30:11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사신문 / 임현지 기자] 편의점 GS25가 ‘와인25플러스’를 13일 선보였다. 이는 주류 규제 혁신 일환으로 법제화된 주류 스마트오더의 편의점 첫 사례다. 

와인25플러스는 GS리테일의 통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더팝’(구 나만의냉장고)을 통해 고객이 주류를 주문, 결제하고 원하는 GS25 점포에서 받을 수 있게 한 주류 온라인 주문 결제 시스템이다.

더팝 앱을 통해 성인 인증을 거친 고객이 주류를 결제하고 수령을 희망하는 점포를 선택 후 찾아가면 완료된다. 수령자가 점포에서 주류를 찾아갈 때 신분증 확인이 추가로 이뤄진다. 

구매 가능한 주류는 와인과 위스키, 보드카, 기타 리큐르 주류 등 250여 종이다. GS25는 스마트 오더 시스템이 공간적 제약으로 취약했던 편의점 주류 상품 구색 한계를 한꺼번에 극복한 사례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주류 수령은 지역에 따라 당일 배송과 지정일 배송으로 나뉜다. 서울 지역 3000여 GS25에서는 오전 11시 이전 주문 건에 대해 당일 오후 6시 이후에 찾아갈 수 있는 당일 배송 서비스와 지정일 배송이 모두 가능하다.

서울 이외의 전국 GS25 점포에서는 결제일로부터 3일 후에 찾아갈 수 있는 지정일 배송 시스템으로 운영되며 제주 및 일부 도서 지역은 추후에 서비스가 오픈 될 예정이다.

GS25는 이번 와인25플러스 론칭을 기념해 이달 말까지 정상가의 최대 80%까지 할인하는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운영한다. 8월 말가지 와인25플러스를 통해 주류를 25병 이상 구매한 고객은 VIP로 선정돼 희소 와인 우선 기회, 시음 및 페스티벌 우선 초대 등 혜택이 부여된다.

임현창 GS리테일 주류 담당 MD는 “와인25플러스는 범 국가 차원에서 추진된 주류 규제 혁신의 대표적 사례”라며 “점차 홈술족,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고 고급화, 세분화되고 있는 주류 소비자들에게 전국 GS25에서 언제든 원하는 주류를 구매할 수 있는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