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네이버랩스, 서울시 구석구석 ‘정밀 3D’로 만들었다…고도화된 기술 실증25,000장의 항공사진으로 서울시 전역 3D화 “배달로봇·차량도 자율주행 가능한 수준의 정확도”
임솔 기자  |  rimsoll@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18  17:55:56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랩스가 서울시와 협력해 서울시 전역을 정밀 3D모델링화 했습니다.

[시사신문 / 임솔 기자] 네이버랩스가 서울시와 협력해 서울시 전역을 3D 모델링화 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이번 3D 모델링은 도심 속에서 자율주행차량이나 로봇 같은 머신들이 실제 이동이 가능한 정도의 정밀도를 지니고 있어 기술 기반의 미래상을 더욱 앞당긴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네이버랩스는 서울시 전역을 3D화하기 위해 AI기술과 항공 사진 처리 기술을 결합했다. 각기 다른 위치의 하늘에서 촬영한 대규모 영역의 2D 이미지들을 시점 차이 없이 정밀한 3D 모델로 복원하는 기술이다.

이번 3D 모델링에는 605km² 규모에 해당하는 서울시 전역과 해당 지역 내 건물 60만 동이 모두 구현돼 있으며, 촬영된 항공사진의 규모만 약 2만5000여장에 이른다. 이 방대한 양의 데이터 처리 역시 네이버랩스의 자체 기술을 활용해 대부분의 프로세스를 자동화했다.

네이버랩스는 해당 데이터를 통해 도로 위 배달로봇·차량을 위한 HD맵을 고도화하고, 향후 더 경제적이고 정확한 지도를 제작하는 매핑 기술을 고도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Visual Localization & Visual Mapping 기술의 위치 정확도 개선 연구에도 활용한다.

서울시는 네이버랩스에서 제공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3D 기반의 디지털 트윈 환경인 Virtual Seoul 플랫폼을 구축해 도시계획심의 도시바람길 시뮬레이션, IoT센서 소방 시설물 관리 등에 활용하고 있으며, 2020년 7월부터는 최신화 된 3차원 지도를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이번 3D 모델은 자율주행차나 배달로봇을 위한 대단위 HD맵을 제작할 수 있을 정도로 정교한 수준”이라며 “서울시와 함께 선도적인 사례를 만들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국내 기술 수준 고도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랩스는 지난해 하이브리드 HD 매핑 방식으로 구축한 판교와 상암 지역의 고정밀 지도 데이터셋에 이어 올해 여의도와 마곡 지역까지 추가로 무상 공개하며, 국내 자율주행 관련 기관 및 스타트업들의 연구를 지원한 바 있다.

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