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미래한국당,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결의…최고위 의결27일 전국위 합당 의결…원유철 회의 직후 “잘 마무리돼”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6  17:46:52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미래한국당 소속 의원들과 당선인들이 26일 오후 국회에서 합동총회를 갖고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 김민규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미래한국당이 26일 의원들과 당선인 전원 참석하는 합동 총회를 열고 미래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한 뒤 최고위를 바로 열고 이에 대해 최종 의결했다.

원유철 대표 등 미래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및 당선인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합동회의를 1시간30분가량 진행한 뒤 ‘통합당과의 합당’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즉각 폐지와 21대 국회에서 선거법 개정에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자유롭고 정의로운 세상 만들기’ 등 3가지를 결의해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결의문을 통해 자당과 관련 “위력과 야합이 손잡은 누더기 선거악법에 대항하기 위해 정당”이라며 “미래한국당은 태어날 때부터 4.15 총선 후 돌아가겠다고 약속해 이제 국민께 한 약속을 이행하려 한다. 지난 총선 때 국민들께선 야당에 매서운 회초리를 들어주셨는데 호된 회초리가 따뜻한 격려로 바뀔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역설했다.

결의문 발표 직후 미래한국당 최고위원들은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통합당과 5월29일까지 합당키로 의결했는데,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회의 직후 “이견을 조정해 오늘 화기애애하게 잘 마무리됐다”며 “합당 방식에 대해선 정당이라 당대당은 상식”이라면서도 “신설합당이니 흡수합당이니가 중요한 게 아니다. 국민에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신뢰를 회복해 여러 정치 일정을 힘 있게 추진하는 게 맞다”고 입장을 내놨다.

이에 대해선 같은 당 조수진 대변인도 “당대당 통합이란 게 우리가 무슨 지분 요구하는 게 아니라 당명부터 시작해서 뭐가 더 나은지 고민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흡수통합을 주장하는 통합당 측 합당 방식에 대해서도 “큰 이견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래한국당은 지난2월5일 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으로 창당했으나 92일 만에 공식 활동을 마치게 됐는데, 오는 27일 전국위원회에서 합당을 의결하고 양당 합당 수임기관(미래한국당에선 염동열·최승재 위원 참여)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할 사항을 정하면 합당 절차는 모두 끝나게 된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