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KT,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에게 5G 성공 경험 전파Global 5G Operator Forum 행사(중국 북경)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경험 발표
임솔 기자  |  rimsoll@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2  17:49:13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21일(현지시간) 중국 북경에서 열린 ‘Global 5G Operator Forum’에서 KT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이 한국과 KT의 5G 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KT

[시사신문 / 임솔 기자] KT는 지난 21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Global 5G Operator Forum’ 발표를 통해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들에게 KT의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구축 및 서비스 상용화 경험을 전파했다고 22일 밝혔다.

‘Global 5G Operator Forum’은 O-RAN Alliance, NGMN와 GTI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전 세계 주요 통신/방송사업자의 CTO가 참석해 각국의 5G 추진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차이나 모바일, 차이나 텔레콤, 차이나 유니콤, 중국방송네트워크 중국의 주요 통신방송사업자와 도이치 텔레콤, 텔레포니카, 바하티 에어텔, 싱텔, KDDI 등 전 세계 각국의 주요 통신사업자가 참여했다.

KT 발표자로 나선 이선우 인프라연구소장은 21일 오후 열린 발표에서,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5G 네트워크와 서비스 제공 현황을 공유했다. 본 행사에 참석한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들에게 한국과 KT의 앞선 5G 기술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향후 5G 발전과 확산을 위한 네트워크의 진화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참석한 차이나 모바일, 차이나 텔레콤, 차이나 유니콤, 중국방송네트워크 등 중국의 주요 통신방송사업자와 도이치 텔레콤, 텔레포니카, 바하티 에어텔, 싱텔, KDDI 등의 사업자들과 함께 “5G 진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개방형/지능형/에너지친화형/소프트웨어 기반 5G 사회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을 선언했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전 세계 사업자들에게 KT의 5G 서비스 출시와 운영 경험을 공유하고, 주요 해외 사업자들의 5G 계획을 파악할 수 있었던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앞으로 버티컬 산업을 비롯한 5G B2B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모델과 기술을 발굴하는데 있어, 개방형/지능형/소프트웨어 기반 네트워크 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생각하는데, 이런 점에서 금번 공동선언을 통해 전 세계 사업자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생태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