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조경태 “조국, 7년 전 ‘장관 못 오른다’ 밝혀…文, 부적격 판정할 것”“청문회, 아쉽다는 비판 있었지만 후보자 도덕성에서 이미 바닥 드러내지 않았나”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9  10:34:33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장현호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9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와 관련해 “대통령께서 부적격 판정을 내릴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 5대 비리자는 고위공직자에 올리지 않겠다고 약속하지 않았나. 조 후보자 자신이 한 7년 전에 본인은 위장전입 했다고 이미 커밍아웃을 하면서 자신은 장관자리에 오를 수 없다, 청문회 통과할 수 없다는 이런 표현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끝까지 임명할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되면 여러 가지 혼란이 올 수 있다. 민심은 이미 조 후보자에서 떠났다”며 “청와대에서 좀 더 신중하고 국민을 위한 그런 선택을 하지 않을까”라고 재차 회의적 시각을 드러냈다.

특히 조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가 해명을 위해 열었던 기자간담회에 대해 “국민들께서 그걸 보면서 상당히 답답함을 많이 가졌던 것 같다. 정직하지 못하다는 그런 인상들을 많이 받으셨던 것 같다”고 평한 데 이어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도 “우리 한국당 청문위원들이 좀 아쉽다는 그런 국민적 비판의 목소리도 있었는데 후보자의 그 자질과 능력, 도덕성에서 이미 그 바닥을 드러내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아무리 여당이라도 역성을 들 걸 들어야 되는데 행정부의 장관 후보자를 갖다 저렇게까지 옹호하고 역성을 드는 저는 그런 경우를 보지 못했다”며 “삼권분립 정신이 제대로 살아 있어야만 우리나라에 건전한 민주주의가 뿌리를 내린다고 보는데 지금은 여당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편 조 최고위원은 같은 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지금 조국 한사람 때문에 우리 5천만 국민이 먹고 사는 문제, 안보문제 내팽겨 쳐서야 되겠는가. 밤잠을 설칠 정도로 일을 하셔야지 조국 한사람 때문에 설친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오늘 혹시나 그러진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조국 후보자를 임명하게 된다면 그 행위는 앞으로 야당과 맞서 싸우는 것이 아니라 국민과 맞서는 이 정권이 될 것”이라고 거듭 청와대에 경고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