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엔진 결함 은폐’ 의혹검찰, 압수물 분석한 뒤 관련자 소환조사 진행 예정
이영진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20  16:41:08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사신문 / 이영진 기자] 검찰이 서울 서초구 양재동 소재 현대‧기아자동차 품질관리부서 등에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자동차 엔진 결함을 은폐했다는 의혹으로 고발된 것에 따름이다.

20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형진휘)는 당일 오전 품질관리부서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진행 중이다.

검찰은 추후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한 뒤 관련자 소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2017년 제작결함을 인정하고 리콜을 진행했지만, 시민단체 YMCA로부터 “현대‧기아차가 8년간 엔진 결함을 은폐 및 축소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당했다. 당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도 함께 고발당했다.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