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주호영 “청와대, ‘윤석열 죽이기’ 배후조종…모르는 척 국민 기만”“검찰 무력화 시도에 대해 청와대의 입장 표명 있어야”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7  12:18:49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윤석열 검찰총장 죽이기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독단 행동이 아니라 청와대의 배후조종과 협력에 의해 치밀하게 진행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은 지난 정책협의회에서 법무부와 검찰이 협력해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라며 장관과 검찰총장의 충돌에 대해 방관하고 협력하라는 듯한 자세”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법무부가 민정수석실을 통해 문서로 사전에 보고 후 청와대로부터 승인 받았다는 사실을 저희가 파악했다”며 “법무부의 수사지휘권 발동 보고를 받으며 모르는 척하는 것은 국민 기만이고 임면권자로서 갈등을 방치하는 비겁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배경에 청와대가 있는 것”이라며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단 이유로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왜 찍어내려 하나. 검찰 무력화 시도에 대해 청와대의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청와대를 압박했다.

이 뿐 아니라 그는 거듭 청와대를 겨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부동산 정책 등 정부가 미리 정책을 결정하고 당에 통보하는 식의 당정 협의는 거부하겠다고 밝혔는데 청와대가 ‘닥치고 강행’이란 딱지를 붙이면 법안과 예산을 민주당이 밀어붙이고 있다는 고백”이라며 “하고 싶은 대로 다하면서 정책실패의 책임을 힘없는 야당에 돌리지 말기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지난 총선 결과와 관련해서도 “31건이나 되는 선거무효 소송에 대해 두 달이 지나도록 한 건도 재검표가 이뤄지지 않아 조속한 재검표를 요구하는 민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시간을 끌수록 선거 결과에 대한 불신, 의혹, 갈등이 증폭되는 만큼 조속히 재검표 작업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