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이해찬 “전대, 민주당 거듭날 계기…안정적으로 이끌 역량 중요”“마지막까지 전당대회 잘 마무리해 임기를 반드시 채우도록 할 것”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3  12:08:20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제도적으로 안정적으로 이끌어 나갈 중추적인 역량이 민주당에게 가장 중요한 역량”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를 주재한 가운데 “이번 전당대회가 민주당이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잘 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2018년 지방선거에서도 중요한 성과를 냇고 이번 총선도 기도당 위원장이 잘 이끌어줘서 180석이란 전혀 예상치 않았던 의석을 얻었는데 그만큼 책임이 크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이 대표는 자신의 당 대표 임기와 관련해 “임기가 두 달여 남았는데 마지막 두 달 동안 최선을 다해 전당대회를 잘 마무리하겠다”며 “우리 당의 역사는 길지만 임기 2년을 다 채운 당 대표가 잘 없는데 임기를 반드시 채우도록 노력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8월 29일 4차 전당대회가 시작되는데 여러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며 “그동안처럼 전당대회를 할지, 아니면 코로나 시국에 대비해 새로운 모습의 전대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논의를 하고 있는데 랜선 방식으로 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란 얘기도 있다. 시도당에서도 그런 방식을 좀 더 보완해 잘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코로나19가 1차 파동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2차 파동이 또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특히 가을 들어 기온이 내려가면서 확산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시도당도 지역 방역 대책에 함께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