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김남국 “금태섭, 자기주장만 옳단 생각 위험…정치인은 겸손해야”금태섭 겨냥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모습 돌아봤으면 좋겠다”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3  11:55:25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좌)과 금태섭 전 의원(우).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당의 징계 조치에 반발하며 쓴 소리를 쏟아내고 있는 금태섭 전 의원을 겨냥 “내 주장만 소신이고, 옳고, 소중하며, 가치 있다는 생각은 위험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금 전 의원을 향해 “사람은 모두 겸손해야 하고 정치인은 더더욱 겸손해야 한다.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도 돌아봤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어 “금 전 의원님께서 ‘왜 우리 당의 영입인재들이 조국 사태에 대해서 답을 못하느냐’는 취지의 지적을 하면서 ‘우리 사회 구성원들이 가장 관심 있는 핫한 주제에 대해 자기 의견을 말할 수 없는 사람을 어떻게 시민의 대표로 내세울 수 있는가’라고 말하는 것은 대단히 모욕적이고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금 전 의원님께서 선거 치르는 동안 ‘조국 프레임’으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고 분위기 만들어서 아예 이야기를 못하게 만들어놓고선 이제는 갑자기 영입인재들이 왜 말을 안 했냐고 말씀하시는 것은 정말 황당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당론이 지켜져야 한다’는 근거로 의원님에 대한 경미한 징계를 한 것보다 의원님께서 선거 치르는데, ‘조국 프레임’으로 안 된다는 논리로 분위기 만들어서 다른 말 못하게 틀어막고 경선 못 치르게 한 것이 100배는 더 폭력적이고 비민주적”이라며 “의원님이 공수처 반대, 조국 임명 반대를 소신이라고,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하는 만큼 공수처 찬성, 조국 임명 찬성 주장도 동등하게 대우 받아야 하는 것”이라고 금 전 의원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저는 금 의원을 소신 있는 정치인으로 높이 평가하면서 포용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금 의원님께서 우리 당의 선배정치인으로서 후배정치인을 품을 수 있는 넓은 마음과 태도를 보여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통 크게 포용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어땠을까”라고 꼬집었다.

한편 금 전 의원은 앞서 전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의원을 겨냥 “우연히 젊은 정치인의 인터뷰 기사 제목을 봤는데 ‘금태섭, 박용진처럼 소신 있는 초선이 되겠다’였다. 소신 있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한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고, 소신 있는 정치인이 되려면 우리 사회에서 논쟁이 되는 이슈에 대해서 용기 있게 자기 생각을 밝히고 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조국, 윤미향 사태 등에 대해서 당 지도부는 함구령을 내리고 의원들은 국민들이 가장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이게 과연 정상인가”라고 날선 비판을 가한 바 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