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민주당, “전두환, 알츠하이머? 새빨간 거짓말”이해식, “강제 구인해서라도 재판정에 세워야 한다”
박고은 기자  |  parkgo51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8  17:32:13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제공.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프 동영상과 관련해서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어서 재판조차 받을 수 없다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영상에서의 전 씨는 알츠하이머 환자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 매우 건강한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한 골프장 캐디는 ‘자신 보다 더 정확하게 타수를 계산한다’고 증언했고, 임 부대표와의 대화 내용은 너무도 자연스러워서 전 씨가 심각한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은 어느 누구도 할 수 없게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 전 씨를 강제 구인해서라도 재판정에 세워야 한다”며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책임도 한시바삐 물어야 한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1000억원이 넘는 추징금과 체납 지방세도 철저히 징수해야 한다”며 “전 씨 사후에도 은닉 재산이 발견될 경우 국고에 환수하는 제도를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광주학살에 대해 단 한 번도 사과한 일이 없는 전 씨에게 관용이란 있을 수 없다”며 “당면한 재판과 추징금 등에 대한 처리와는 별개로 전씨는 역사 앞에 참회하고 광주 영령들께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