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네이버 두 번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글로벌 설계 공모 본선 10개팀 진출 확정최종 접수작품 가운데 절반 이상이 해외에서 도착
임솔 기자  |  rimsoll@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17:53:58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춘천 커넥트원에서 진행된 심사과정. ⓒ네이버

[시사신문 / 임솔 기자] 네이버는 두 번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위한 글로벌 설계 공모전에서 본선 진출 10개 팀이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네이버는 매년 증가하는 사용자의 IT인프라를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보관하며, 미래 클라우드 산업의 전초기지가 될 이번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디자인 및 설계 분야를 국내·외 건축가 대상으로 국제 공모로 진행했다.

지난 9월 30일 시작한 국제 공모전은 총 16개국 86개팀이 지원 의사를 밝혔고, 10월21일까지 총 12개국 45건의 작품을 접수 받았으며, 미국과 영국, 중국 3개국 해외팀과 7개의 국내팀이 본선에 진출해 글로벌 경쟁을 벌인다.

조항만(서울대 건축학과 교수)와 천의영(경기대 건축학과 교수), 위진복 (UIA 소장), 이재열(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글로벌 수준의 전력 사용 효율(PUE)을 비롯해 데이터 주권 중요성과 친환경 기술을 융합한 설계, 지역 연계·재생과 같은 공공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으며, 입상작 10개 팀은 각 3,000만원의 상금과 7,000만원의 설계비 등 총 1억을 지급 받는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조항만 서울대 교수는 “이번 네이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국제설계공모에 응모한 국내외 우수한 건축 전문가들의 많은 관심에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 클라우드와 데이터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모색하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건설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2nDC TF는 이번 1차 공모 결과를 바탕으로 11월 1일 춘천에서 워크샵을 진행했으며, 내달 중 최종 작품이 선정되고 2022년 하반기 준공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