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장제원 “한국당, 지지층만 보는 모습 탈피해 중간으로 나아가야”“민주당, 세련된 전략 구사하는 정당으로 성장해…한국당도 달라져야”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5  14:17:58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포토포커스DB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자당을 향해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인 모습을 탈피해 조금의 다름을 인정하고 그 다름을 오히려 반기며 중간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호소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 결과와 관련해 “인선을 보니 섬뜩한 생각도 든다. 강경파, 온건파, 주류, 비주류, 청년, 여성 등을 아우르는 인선”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그는 민주당 총선기획단에 금태섭 의원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을 들어 “금 의원은 ‘민주당 의원 맞나’란 생각이 들 정도로 거침없이 소신 발언을 해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선 탈당하라는 거센 비난도 일었으나 민주당은 그를 내치기는커녕 중용했다”며 “확장성을 고려하면서도 당의 포용성과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민주당의 한 수”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이번 총선을 대하는 민주당의 결기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케 하고 어떤 인재영입보다 효과적인 전략으로 보인다”며 “민주당은 벌써 세 번째 집권하고 있는 간단한 정당이 아니다. 상대하기 버겁고 세련된 전략을 구사하는 정당으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한국당도 달라져야 한다”며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과거형 인재가 아니라 외연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장 의원은 “과거의 문제에 발목 잡혀 좌고우면할 시간이 없다. 개혁보수와 정통보수가 통합해 큰집을 지어야 한다”며 보수통합 필요성도 거듭 역설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