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에 민주당, “黃 영입철회‧공식사과”홍익표, “박찬주와 오십보 백보 영입인사…黃‧한국당 참담한 ‘인재영입’”
박고은 기자  |  parkgo51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4  16:23:39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자유한국당 영입 대상인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4일 기자회견에서 군인권센터 소장에게 ‘삼청교육대에 가야 한다’고 언급하자 더불어민주당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영입철회와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본인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정계진출의 발판을 마련해보겠다는 의도였던 것으로 보이나 기본 상식에도 미치지 못하는 인식을 가진 인물이라는 점만 스스로 입증했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가 내 뱉은 말들은 차마 듣고도 믿지 못할 수준”이라며 “‘감을 따고 골프공을 줍는 것은 공관병의 과업’이라는 말까지 과연 대한민국 육군 대장을 지낸 인사의 언사인지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라고 했다.

이어 “삼청교육대는 전두환 군사정권이 영장도 없이 6만 명이 넘는 시민들을 체포해 온갖 인권유린을 저지른 범죄현장”이라며 “사망자 가족 등 수많은 피해자들은 지금도 멍든 가슴으로 살아가고 있음에도 이런 삼청교육대를 찬양하는 사람이라면 황 대표는 영입철회로 끝낼 일이 아니라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는 국민적 비판과 당내 반발에도 ‘정말 귀한 분’이라면서 영입을 강행할 태세”라며 “그 자신도 ‘황제의전’으로 여러 차례 물의를 빚은 인사답게 자신과 비슷한 사람은 끝까지 영입하겠다는 의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맹비난 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장 외에도 황 대표와 한국당이 성대한 환영식을 연 영입인사들도 오십보 백보”라며 “‘65세가 넘어 기초연금을 받으면 인생을 잘못산 것’이라는 경제학자, ‘후쿠시마는 안전하다’는 일본 주장을 전달하는데 급급한 핵공학자, 세월호 왜곡보도의 책임자 등 오늘을 성실히 살아가는 대다수 국민들의 인식과는 동떨어진 인사들뿐”이라고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자신들만의 특권 세계에 갇혀 변화하는 시대와 대다수 국민의 삶은 안중에도 없는 황 대표와 한국당의 참담한 ‘인재영입’에 유감을 표하며 영입철회와 함께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고 했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