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민주당, “황교안, ‘文 대통령 석고대죄’? 막말‧오만”박찬대, “황교안, 靑 압수수색 거부‧특검 연장 거부‧사드배치 몰래해”
박고은 기자  |  parkgo51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7  16:57:32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책임을 물어 이낙연 국무총리·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황 대표가 한 발 더 나아가 대통령의 석고대죄와 책임자 문책이란 막말까지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정치적 레토릭 수준을 넘어선 오만의 극치 발언”이라고 맹비난 했다.

특히 “황 대표와 한국당의 막말은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며 “국가원수를 ‘바보’로 비하하고, 정부 정책이 나라를 망하게 할 거라는 혹세무민의 막말을 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황 대표는 탄핵된 박근혜 정부에서 승승장구해 법무부장관, 국무총리에 대통령권한 대행까지 한 인물”이라며 “황 대표는 국민 동의 없이 일본위안부피해자 문제를 졸속 합의했고 또 국익과 직결되는 지소미아 체결과 사드배치를 몰래해, 무역마찰과 한반도 주변 지역의 위기를 고조시켰다”고 했다.

이어 “황 대표는 국정농단 실체를 파악할 핵심정보를 모두 봉인해버리고 청와대 압수수색도 거부했다”며 “국정농단의 증거문건을 문서 세단기를 구입해 없애기도 했고 국민적 요구가 높은 특검연장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민적 열망이 높은 공수처를 ‘독재적 수사기관, 문재인 게슈타포’라고, ‘문재인 정부가 독재를 하려 한다’고 주장하는데 독재정권의 본류인 한국당의 대표가 할 발언은 아닌 듯 싶다”며 “지난 정권에서 검찰을 ‘정치 검찰화’로 만든 사람은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었다”고 꼬집었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서울
자유 대한민국 수호,평화 대집회.10월19일 토요일 13시,광화문광장.
(2019-10-18 22:18:53)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