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유승민 “대통령 협박 이겨내는 게 검찰개혁…검찰, 행동 보여줘야”“대통령이 조국 인권 걱정하며 검찰 협박…대통령 스스로 불법에 손 담가”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7  17:23:54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7일 “대통령의 협박을 이겨내는 게 진정한 검찰개혁”이라고 역설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대통령이 나서서 조국의 인권을 걱정하며 검찰을 협박하고 있다. 우리 편은 아무리 나쁜 짓을 해도 무조건 옳다는 패거리 정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 2년 반 동안 적폐청산이란 완장을 차고 정치보복을 하면서 수많은 사람을 감옥에 가두고 죽음으로 내몰았을 때 대통령의 저 입에선 단 한 번도 인권이니 절제된 검찰권 행사란 말이 나온 적 없다”며 “정의·공정·평등으로 국민을 속이더니 가증스럽게 인권을 들먹이며 끝까지 국민을 속이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유 의원은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해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든 대통령이 이제는 본인 스스로 불법에 손을 담그고 있다”며 “오로지 조국만의 조국만을 위한 나라가 돼가고 있는 이 기막힌 꼴에 귀 닫고 눈감으면서 외려 검찰을 겁박한 대통령의 행위야말로 국정농단이고 적폐 아니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을 향해 “대통령의 협박에 꼬리를 내리고 문 정권의 사냥개가 될 것인지, 아니면 대통령까지 검찰을 협박하는 이때, 살아있는 권력을 추상같이 법대로 처단함으로써 정의를 바로 세우고 진정한 검찰개혁을 할 것인지 검찰은 이제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용기를 가져라. 법 앞에 문재인도, 조국도 평등함을 증명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검찰개혁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현실을 검찰은 성찰하라,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중요하다’고 입장을 내놨는데, 일단 대검찰청에선 오후 3시경 출입기자단에게 문자메시지로 “헌법정신에 입각해 인권을 존중하는 바탕에서 법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 국민이 원하는 개혁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반응을 내놨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