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망언…조배숙, “한국당 일부 의원 연상”조배숙, “망언‧왜곡 저지른 인사들과 당장 절연해야”
박고은 기자  |  parkgo51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3  18:20:12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위안부 매춘부 망언'을 한 것에 대해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23일 “자유한국당이 건전한 정당이 되려면 망언과 역사왜곡을 저지른 인사들과 당장 절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냈던 연세대 류석춘 교수가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고 일본 정부는 직접적인 가해자가 아니라는 망언을 강의시간에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류석춘 씨의 망언은 심각한 역사왜곡”이라며 “평양전쟁 당시 일본 군부가 위안소 설치를 명령하고 주도했다는 사실은 이미 문헌으로 확인된 팩트”라고 지적했다.

조 원내대표는 “광주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망언을 했던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연상된다”며 “한국당 인사들의 끊임없는 역사왜곡이야말로 대한민국을 분열시키는 반민족 행위”라고 맹비난 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인사는 독립운동가 자손에게 폭언을 한다”며 “민주당 소속 장세용 구미시장이 우리나라의 대표적 독립운동가인 왕산 허위 선생의 종손 허경성 옹 부부에게 고성으로 막말을 하고 삿대질을 했다”고 했다.

조 원내대표는 “허 옹의 부인은 충격으로 병원에 실려 갔다”며 “민주당의 오만한 눈에는 독립운동 4대 가문도 안 보이는 모양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만함에 취해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욕할 자격이 없다”며 “당 지도부는 허경성 옹 부부를 찾아 사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