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SK, 한국교직원공제회와 1.2조원 규모 전략적 공동투자 파트너십 체결한국교직원공제회 최초 민간기업과 공동투자 위한 펀드 단독조성
임솔 기자  |  rimsoll@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7:25:08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SK 장동현 사장(오른쪽)과 한국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이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SK

[시사신문 / 임솔 기자] 투자형 지주회사 SK가 한국교직원공제회와 총 10억 달러(약 1조 2000억원) 규모의 공동투자 파트너십을 체결해 투자 경쟁력 제고에 나선다.

SK는 10일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SK 장동현 대표이사와 한국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약 37조원 규모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규모 공제회로, 민간기업과의 공동투자를 위한 펀드를 단독으로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가 투자처 발굴 및 Value-up을 담당하며 5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하면 교직원공제회가 동일한 규모의 투자금을 매칭해 공동투자가 이뤄지는 구조다.

투자기간은 4년, 만기는 8년으로 상호 협의에 의해 만기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양측은 10월 말까지 펀드 설립 및 약정서 체결을 마무리하고 공동투자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한국교직원공제회가 SK와의 공동투자를 약정한 것은 SK의 글로벌 투자 전문성에 대한 시장의 높은 신뢰가 반영된 결과라는 평가다. SK는 바이오·제약, 반도체소재, 신(新)에너지 등 미래 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하고 혁신기술과 글로벌 고성장 영역에 투자해 지속적으로 성과를 창출해왔다. 미국 의약품 생산기업 AMPAC 인수 등 글로벌 M&A는 물론, 중국 동박업체 와슨(Wason)과 미국 셰일가스 G&P(수송 및 가공) 회사 등 2016년 이후 약 4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등 전문역량과 노하우를 축적해왔다.

SK 관계자는 “이번 공동투자 약정을 통해 우량 투자처 발굴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데다 최적의 타이밍에 투자가 가능해져 글로벌 투자 협상력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