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한국당·바른미래, 유시민·김두관 ‘동양대 전화’ 해명에 “역겨워”한국당 “초등생도 안 믿을 변명”…바른미래 “얼마나 국민 무시하면 헛소리하나”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5  18:17:41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문제가 쟁점이 된 가운데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했다가 청탁 논란에 휩싸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좌)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우) ⓒ시사신문DB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5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 연락했다가 논란에 휩싸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해명에 대해 한 목소리로 변명이라고 성토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가족 사기극의 중심에 선 조 후보자 하나를 지키자고 현 정권 실세들이 총출동한 모습이 참으로 가관”이라며 “‘나는 선, 너는 악’, 세상과 사람들을 이분법으로 가르며 살아온 현 정권 실세들의 이중성과 위선에 숨이 막힌다. 이 정도면 역겨울 지경”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조 후보자의 문제는 단순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권력형 게이트”라며 “정의와 공정을 외치며 책을 팔던 어용지식인은 어디로 간 것인가. 참여정부 아이콘은 왜 이렇게 변한 것인가”라고 거듭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같은 당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초등학생도 믿지 않을 변명을 거리낌 없이 해대는 뻔뻔함에 그야말로 질릴 지경”이라며 “여권의 대선주자로 언급되던 인사들이 이런 법의식을 갖고 이 정도의 도덕성을 갖췄다는 데 어이가 없다”고 꼬집었다.

한 발 더 나아가 이 대변인은 “국민 목소리는 듣지도 않는 문재인 대통령 덕에 조 후보자를 비롯한 유시민 씨, 김두관 의원 등을 포함해 우리 사회 곳곳에서 목소리를 높이던 진보 인사들의 위선적인 모습이 드러난 게 다행”이라며 “정권 실세들의 비겁한 민낯, 국민께 부끄럽지도 않은가. 국민과 상식을 버리고 권력과 진영 논리를 택한 비겁한 행태를 국민은 잊지 않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같은 날 바른미래당에서도 김정화 대변인이 논평을 내고 “곡학아세의 협잡꾼 유시민, 유튜브 언론인이라 취재를 했다고 하는데 평소에 얼마나 국민을 무시하면 이런 헛소리를 하는 것인가”라며 “빈약한 변명은 거둬라. 궁지에 몰리자 대놓고 청탁하기로 한 모양”이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위선 부부와 합심하여 진실을 왜곡하고 중대 범죄 혐의자를 밑도 끝도 없이 감싸는 행위는 자신들도 공범임을 자처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은 신뢰를 주지 못하는 정치인에 대한 결벽증이 있다. 부당한 압력인지 취재인지 국민이 듣고 판단할 수 있도록 음성파일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