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김경진 “조국 의혹, 대선 때까지 갈 것…물러나는 게 손해 최소화”“수사 받는 장관, 무슨 영이 서겠나…식물 법무부장관이라고 봐야”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4  12:12:44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김경진 무소속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시사신문DB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김경진 무소속 의원이 4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해 “제가 볼 때는 절대 안 끝나고 아마 다음번 대선 때까지 갈 것이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물러나는 것만이 손해를 최소화하는 길”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 무리해서 아마 임명을 강행하실 것 같다. 법무부장관이 되는 순간 이 논란이 끝이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일단 이게 법무부장관 자체도 이 과정 속에서 출발했으면 이미 식물 법무부장관이라고 봐야 되고 무슨 영이 서겠나”라며 “국민들이 보기에 대통령께서 사람을 쓰는데 이런 보편적인 판단도 못하는 게 아닌가, 이런 느낌들을 갖고 있고 최고지도자에 대한 신뢰가 빠지게 되면 국정이 그 자체로 혼돈의 수렁으로 들어가는 문제이기에 지금이라도 결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해명을 위해 열었던 기자간담회에 대해서도 “11시간 동안 길게 했지만 핵심 부분에 있어선 나는 모르는 일이고 관련이 없다, 그게 대부분 본질 아니었나. 증인이라든지 객관적 물증을 가지고 답변을 검증하는 프로세스가 없는데 무슨 의혹이 해소됐다고 하는 건가”라며 “자기편들에 확신을 심어주는 방향으로서의 기자회견으로써 의미는 있는지 모르겠지만 최소한 반대편 또는 중간지대에 있거나 객관적이고 냉철한 시각을 갖고 보는 사람들 입장에선 ‘저거 왜 했어?’ 그런 생각”이라고 단호하게 혹평했다.

또 그는 검찰이 사법개혁에 반대해 압수수색 등으로 조 후보자 압박에 나선 것이란 주장에 대해서도 “조 후보자가 말하는 검찰개혁이란 것은 제도 개혁을 얘기하는 것 같은데 제도개혁은 법 개정을 전제로 하는 것이고 법 개정을 법무부장관이 하나, 아니면 국회에서 하나”라며 “이 의혹제기를 검찰이 만들어냈나. 세상이 부글부글 끓고 있고 명확히 밝혀줘야 할 책무가 있는 게 검찰인데 진실 규명하고자 하는 것을 검찰개혁에 반대한다고 매도하면 차라리 검찰 없애버리라 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선 “지금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을 대통령께서 6일로 잡아놨지만 그것은 재송부 시한이지 6일 이후에 그러면 청문회 하는 게 불가능하냐. 이 두 번째 기간이 지난다고 해서 대통령이 반드시 6일 이후에 임명해라, 라는 규정은 없다”며 “그 기간 이후라도 대통령이 넉넉하게 좀 홀딩을 하고 있고 인사청문회 하고 그 증인들 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강제로 소환하고, 그러고 나서 그 결과를 보고 대통령이 임명절차를 밟아도 되는 거니까 민주당이나 청와대가 그렇게 서두를 일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