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한국당 ‘조국 후보자’ 반박 기자간담회…민주당, “생떼‧몽니”이재정, “청문회 무력화시킨 한국당…의무 내팽개친 자들의 투정”
박고은 기자  |  parkgo51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3  15:36:30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간담회에 반박하는 기자간담회를 여는 것과 관련 “조 후보자와 같은 장소·같은 시간에 똑같은 언론 생중계를 해달라는 한국당의 생떼, 반론보다 반성이 먼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이 언론에 반론의 장을 마련해달라고 요청,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와 같은 시간의 생중계를 요청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도대체 무엇을 반론한다는 말인가”라며 “검증 대신 정쟁을 유발해 시종일관 억지와 몽니로 청문회를 무력화시킨 한국당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에게는 일말의 해명 기회도 주지 않은 채, 후보자 가족을 볼모삼아 저울질하고, 온갖 가짜뉴스와 부풀려진 의혹을 추석 밥상까지 끌고 가려 했던 한국당”이라며 “그동안 아무런 제약도 제한도 없이 무수한 의혹을 던진 한국당에게 도대체 무슨 반론이 필요하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애초 국민이 부여한 권한에 따라 국회 청문회 절차에 나서 검증에 응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청문회를 무력화 시킨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또다시 몽니를 부린다”고 비판했다.

그는 “더 가관인 것은, 언론을 향해 조국 후보자와 같은 시간을 배정해 생중계를 해달라는 생떼를 피우고 있다”며 “의무를 내팽개친 자들의 투정을 받아줄 국민은 없다. 반론보다 반성이 먼저다”라고 했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