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서울제약, 상반기 영업익 8억460만원…흑자전환전기 대비 매출 9% 성장, 당기순이익 흑자전환
이영진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4  12:03:28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서울제약이 황우성 회장 복귀 10개월만에 당기순이익이 흑자 전환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 / 서울제약)

[시사신문 / 이영진 기자] 서울제약이 황우성 회장 복귀 10개월만에 당기순이익이 흑자 전환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제약은 올 상반기 영업이익 8억 460만원, 당기순이익 4억 9,046만원으로 1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이어 전년 대비 모두 흑자 전환했으며, 매출액은 9% 증가한 251억 5,537만원을 달성했다고 지난 13일 공시했다.

서울제약은 작년 상반기 영업손실 13억 1,318만원, 당기순손실 14억 3,591만원을 기록하며, 2017년 대비 적자 전환한 바 있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작년 8월 황우성 회장 복귀 후 황회장의 진두지휘로 경영 전반에 대한 문제점 파악 후 조직 슬림화, 원가절감, 현장방문을 통한 임직원과의 소통,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 프로세스 개선, 거래선 및 품목 확대 등 경영 혁신을 이뤄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근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콜라겐필름 ‘CH.V’의 매출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에는 매출과 이익 등 경영성과가 상반기 이상의 성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