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황교안, 강원 산불 피해주민 만나 “한국당이 예산 요구해 증액해”“피해보상 장기화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입법 필요한 부분, 당 차원서 추진”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11:59:16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강원 속초·고성 일대 산불 피해를 입었던 주민들을 만나 “정부안 940억원에는 피해지역 이재민 지원예산이 한 푼도 없어 끈질기게 요구해 385억원을 증액시켰다”며 자당이 그간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노력해왔음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희망공감 국민 속으로’ 고성·속초 산불피해지역 주민 간담회에 참석해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주민 여러분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당이 앞장서서 챙기기는 했지만 충분한 도움을 드리지 못한 것 같아 송구스럽다”며 “한국전력의 피해 보상이 조속히 이뤄져야 하는 만큼 사전 절차가 장기화하지 않도록 계속 독려하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대표는 “여전히 어려움이 큰 것으로 듣고 있다. 재난이 발생한 지 4달이 넘었지만 아직도 복구 지원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며 “입법이 필요한 부분은 당 차원에서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그는 “여러분의 어려움을 다 해결하기는 부족하고 속상해하는 주민들도 있을 것”이라며 “부족한 부분에 대해선 한국다이 잊지 않고 계속 챙겨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