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나경원 “KBS, 야당 탄압해…법적 조치하고 수신료 거부 운동할 것”“양승동 사장 즉각 사임해야 하고 KBS청문회 실시 없이는 투쟁 안 멈출 것”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9  16:50:51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및 소속 의원들이 19일 오후 KBS 본관 앞 계단에서 KBS 선거개입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KBS뉴스의 전날 ‘한국당 로고’ 보도를 꼬집어 “법적 조치를 단계적으로 밟아 방송심의위원회에 즉각 제소하고 민형사상 고소고발 조치할 것이며 KBS 수신료 거부운동도 시작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할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KBS 본관 앞에서 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7월18일 KBS뉴스는 사망했다. 땡문뉴스로도 모자라 이젠 여당 총선 캠페인 방송”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KBS 보도국의 공정보도 정신은 어제부로 파산했으며 더 이상 뉴스도, 언론도 아니다. 제1야당을 지지하는 국민에 대한 무시와 탄압이고 독재권력의 하수인을 자처하는 KBS를 이대로 두면 대한민국의 영혼을 좀먹을 것”이라며 “청와대의 정치적 괴물이 되어가는 KBS는 이제 심판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권력의 노예가 돼 국민을 세뇌시키고 여론을 잠식하는 KBS를 용서할 수 없다. 한국당은 언론의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 KBS뉴스와 전면전을 선포한다”며 “범국민 수신료 거부운동을 펼쳐 분노하는 민심을 똑똑히 보여드리겠다”고 역설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공정하지 않은 KBS의 해체를 요구한다. KBS는 문재인 정권의 프로파간다이자 야당 탄압의 칼춤을 추는 홍위병 매체”라며 “양승동 KBS사장은 즉각 사임해야 하고 KBS 청문회 실시 없이는 공영방송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KBS는 전날 밤 뉴스9에서 ‘숨은 일본 제품 찾아낸다…소비자들, 대체 국산품 정보 공유’란 내용의 소식을 전하던 중 “‘독립운동은 못 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 모든 일본제품 거부하는 ‘5NO 운동’, 이런 댓글에 ‘좋아요’가 많이 달려있다”면서 누리꾼들이 제작한 몇몇 로고들을 화면에 내보냈는데, 이들 중 한국당의 횃불 로고가 들어간 ‘안 뽑아요’란 이미지도 나오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