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충주·제천,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유치 의사 밝혀네이버 용인 5400억원 건립 실패 후 후보지 선정과정
강기성 기자  |  sisasinmun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4  17:25:09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는 경기 용인에 5400억원의 제 2의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려다 새 후보지를 찾는 과정에 있다. ⓒ 뉴시스

[시사신문 / 강기성 기자] 충북 충주시와 제천시가 네이버 데이터센터 2기지 유치의사를 밝혔다.

네이버는 경기 용인에 5400억원의 제 2의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려다 새 후보지를 찾는 과정에 있다.

4일 충주시는 네이버에 제 2 데이터센터 유치 의사를 전달했으며, 구체적인 건립계획이 나오면 산업단지 등 맞춤형 부지를 발굴해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천시도 이날 제3산업단지 내 맞춤형 부지 제공과 제천만의 특별한 인센티브 내용을 담은 유치 제안서를 네이버 제휴제안 코너를 통해 제출했다.

제천시는 지난 5월 투자유치 촉진 조례를 개정해 투자금액이 3000억원을 넘는 기업에 최대 10만㎡ 범위에서 용지매입비 전액을 지원할 근거를 마련하는 등 제 3산업단지 분양에 힘을 쏟고 있다.

아직까지 네이버는 내부 검토 과정을 거쳐 전국 공모로 입지를 결정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