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네이버 2023년 용인 데이터센터 건립 '무산'…전자파·오염물질 우려 주민 '반대'
강기성 기자  |  come2kk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4  16:11:07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사신문 / 강기성 기자] 네이버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했던 용인 데이터센터 건립을 포기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공문을 통해 이 같은 자사의 입장을 담은 공문을 용인시에 보냈고, ”지역과 함께하는 좋은 모델을 만들고자 했으나 진행하지 못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번 데이터센터 건립 무산은 주민과 학부모드의 특고압 전기공급시설에서 발생하는 전자차와 발전·냉각시설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이 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다며 반대한 이유로 해석된다.

네이버는 강원도 춘천 데이터센터에 이어 용인 공세동에 두 번째 데이터센터를 세우려했다. 지난 2017년 6월 대외적으로 공개했고, 9월 용인시에 이를 포함한 도시첨단산업단지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센터 부지인근 대주피오레2단지 아파트 주민과 공세초등학교 학부모들은 전기공급시설에서 나오는 전자파와 비상발전시설·냉각시설에서 초래되는 오염물질에 대한 위협에 센터건립에 지난해 5월 이후 비상대책위원회를 설립하는 등 강하게 반발해 왔다.

네이버의 용인 데이터센터는 예정대로라면 12만2230㎡(4만평), 춘천 데이터센터의 2.5배 크기의 센터로 투자규모는 5400억원에 달한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했다.

강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