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본사 갑질” 못된고양이 점주, 항소 ‘기각’가맹점주에게는 미납 대금 4179만원과 연 15%의 이자도 함께 지급하라고 판결
이영진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3  10:15:45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본사가 갑질했다며 논란을 일으킨 못된고양이 가맹점주의 항소가 기각됐다. (사진 / 못된고양이)

[시사신문 / 이영진 기자] 본사가 갑질했다며 논란을 일으킨 못된고양이 가맹점주의 항소가 기각됐다.

앞서 가맹점주는 본사가 보복출점 등 갑질을 했다며 언론에 제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내용을 올렸다.

이에 본사는 가맹점주가 계약 해지 이후에도 상표를 그대로 사용했다며 명예훼손과 상표무단도용 등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법원은 못된고양이 본사의 손을 들어주었다. 가맹점주는 이에 불복하고 지난 3월 항소장을 제출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가맹계약이 정당하게 해지되었다며 본사 측 손을 들어주었다. 가맹점주에게는 미납 대금 4179만원과 연 15%의 이자도 함께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