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바른미래 윤리위원장 송태호 사퇴에 손학규 “훌륭한 분 잃어”“저하고 오랫동안 가깝게 지내왔고 인격적으로 훌륭한 분”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0  11:34:03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0일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문제로 당내 바른정당계로부터 거센 사퇴 압박을 받아온 송태호 윤리위원장이 결국 사퇴 결정을 내린 데 대해 “훌륭한 분을 정치적인 정쟁 속에 잃어 마음이 아프다”고 입장을 내놨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으로 저하고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송 위원장이 사직서를 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송 위원장은 저하고 오랫동안 가깝게 지내왔고 인격적으로 어떤 분에게도 뒤지지 않는 훌륭한 분”이라면서도 “직접 손으로 (사퇴 입장문을) 써서 오셨는데 지금 와서 어떻게 하겠나”라고 사퇴 결정은 존중하겠다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송 위원장은 당권 투쟁 과정에서 윤리위에 회부된 당내 인사 중 이준석 최고위원과 유승민, 이찬열 의원에 대해선 징계하지 않기로 했으나 하태경 의원에 대해선 손 대표에 대한 ‘나이 들면 정신 퇴락’ 발언을 이유로 징계 논의에 착수했었는데, 이런 결과에 대해 유승민·안철수계 최고위원들은 송 위원장이 손 대표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이사장을 역임하고 있는 점을 들어 중립성을 훼손한 편파적 판결을 내리는 게 아니냐며 반발한 것은 물론 송 위원장에 사퇴 압박까지 가한 바 있다.

그럼에도 그간 손 대표는 송 위원장의 거취에 대해 직접 거론하진 않으면서 사실상 버텨왔었는데, 끝내 10일 오전 송 위원장이 입장발표문을 통해 “윤리위는 대의기관 및 집행기관으로부터 독립해 직무를 수행한다고 당헌상 규정되어 있고, 지금까지 중앙당 윤리위는 당헌·당규에 근거한 정상적 절차에 따라 운영돼왔다. 정치 공세 앞에 규정이나 윤리적 가치가 무시당하는 당내 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더 이상 제가 당 지도부 퇴진이나 당권 장악을 향한 세 싸움의 빌미가 되지 않길 바라면서 당 윤리위원장직을 사직한다”고 사퇴 의사를 표했다.

한편 손 대표는 혁신위원장직을 놓고 퇴진파가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내세우는 데 반해 자신을 지지하고 있는 당권파에선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 “아직 구체적으로 협의가 된 건 아니고 앞으로 논의해야 한다”면서도 “정 의원도 훌륭한 분이지만 지난번 사보임 과정에서 당내 반대세력이 많이 생겼다”고 강조했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