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윤소하, “6월 국회 소집 동의서 돌렸지만…민주당‧평화당...”윤소하, “여야 4당 합의를 거래물 삼아 국민 뜻 왜곡하면 책임져라”
박고은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0  11:10:07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10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합의문 문구 조정을 놓고 협상하고 있자 “‘자유한국당 바라기’는 알아서 하실 일이지만 여야 4당이 함께 한 합의를 거래물로 삼아 국민의 뜻을 왜곡한다면 그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유치하기 그지없는 문구 밀고 당기기가 국회정상화의 결정적 조건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주 저와 정의당은 의원들에게 친전과 함께 6월 임시회 소집동의서를 돌렸다”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 및 무소속의원들이 선뜻 동의해주셨고, 서명해 주신분만 서른 명 가량 된다”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거의 일주일을 노력해서 받은 서명이었지만, 의원 1/4 동의라는 국회 소집 요건을 충족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며 “솔직히 민주당의 경우, 당 지도부가 개별 의원들에게 눈치를 주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고 민주평화당도 같이 해주겠다는 의사표시를 정확히 전달한 뒤로도 몇 분의 소신 서명 외에 진전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특히 예결특위구성 문제를 들면서도 한편으로 단독소집 가능성을 강조한다”며 “평화당은 내심 정의당이 앞장서 뛰어다니는 것에 몇 분이 마뜩찮게 여기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독자소집요구 가능성 운운하지 말고 개별 의원들의 정치적 판단에 맡겨 주시기 바란다. 6월 임시회를 당장이라도 열고 싶은 소신 있는 의원님들 많이 계신다”며 “개별의원들이 뜻을 모아 우선 소집요구서라도 제출하면 오히려 협상에 힘이 도움이 되고 길을 뚫는 역할을 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