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사회
오산경찰서, 채팅앱으로 만난 20대 여자 ‘모텔살인’한 30대 검거20대여성 살해되기 전 지인에게 “이 남자 이상해”문자 보내 덜미 잡혀 안성서 검거돼...“모욕감에 살해” 실토
고병호 기자  |  gbh010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5  17:57:48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기북부 / 고병호 기자] 최근 강력사건이 늘어나는 추세에 경기도 오산의 한 모텔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서 범행 1일 만에 범인을 검거해 수사 중이다.

5일 경기 오산경찰서에 따르면 2일 오후5시22분경 오산시 궐동의 한 모텔에 채팅앱으로 당일 처음 만난 A씨(남, 33세)와 B씨(여,24세)가 투숙해 3시간여만인 오후 8시 37분경 B씨가 숨지고 A씨가 도주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경찰수사결과 숨진 B씨는 살해되기 직전 지인에게 “한 남자와 같이 있는데 좀 이상한 것 같다”고 문자를 보내고는 자신이 있는 위치를 알려 지인이 모텔로 연락했으나 B씨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아 모텔로 찾아간 지인이 숨진 B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각 수사에 돌입해 CCTV등을 확인하고 함께 투숙했던 A씨를 확인한 후 도주경위를 추적해 범행 하루만인 3일 오전 9시 10분경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에서 A씨를 검거했다.

현재 범인 A씨는 범행일체를 자백하고 모텔에서 B씨와 말다툼 중 모욕감을 느껴 몸싸움하는 과정에 B씨를 목 졸라 살해했다고 범행을 시인해 자세한 범행 동기와 B씨와의 관계 및 범죄여부를 수사 중에 있다.

고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