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정의당, “한국당 막말 유일한 처방은 국민 심판…제발 추방시켜 달라”정호진, “한선교‧한국당 입에 물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제발 직시하길 바란다”
박고은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3  18:03:31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취재하는 기자들을 향해 ‘걸레질을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정의당은 3일 “한국당은 하루라도 막말을 하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끝 모를 막말과 연일 한국당 정책위 의장, 대변인 그리고 사무총장으로 이어지는 지도부 막말 릴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과거 동료 국회의원 성희롱 발언, 당직자 욕설에 이어 취재기자 걸레질 발언까지 자유한국당 막말 대열에 빠지면 섭섭한 것인 양 합류했다”며 “물론 막말하면 빠질 수 없는 당사자가 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니 그 자체로 놀랍지는 않다”고 비꼬았다.

정 대변인은 “백약이 무효한 한국당의 막말의 유일한 처방은 국민들의 심판뿐”이라며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막말만 일삼는 정당과 국회의원을 제발 추방시켜 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래야 국민정서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막말 공해를 막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과 한 사무총장은 양심의 거울 앞에 서서 자신을 보아야 한다”며 “지금 한국당과 한 사무총장은 입에 물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제발 직시하길 바란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