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정의당, 민경욱 향해 “세월호 때도 웃어…잔인무도”정호진, “한국당, 대국민 사과해야…반복돼선 안돼”
박고은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3  08:19:12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사진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골든타임’ 발언에 대해 정의당은 2일 “너무도 잔인무도하다”라고 맹비난 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헝가리 유람선 참사로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바라며 구조와 수습에 최선을 다해야 할 때, 민 대변인이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는 글을 남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안타까운 참사의 대응에는 일말의 도움도 되지 않는 발언”이라며 “더구나 국민적 슬픔을 악의적인 의도를 갖고 정쟁거리로 삼고자 한 것으로, 도리에 어긋나는 짓을 서슴없이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이 세월호 침몰 당시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면서 웃었던 사례를 언급하며 “더 이상 국민들이 제1야당 대변인의 잔인한 망언으로 상처받는 일이 반복되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은 헝가리 유람선 참사의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 그리고 국민들이 받은 상처에 조금이라도 공감한다면 대국민 사과를 비롯해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