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알바생이 꼽은 근무 강도 1위 알바, 택배 상하차근무 강도 높은 알바, 2위 생산직, 3위 콜센터 순
이영진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4  14:17:47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CJ대한통운)

[시사신문 / 이영진 기자] 알바몬은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알바생 1,646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근무 강도’에 대한 설문조사 실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알바몬이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에게 ‘현재 하고 있는 아르바이트의 근무 강도가 높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절반이 넘는 50.7%의 알바생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현재 하고 있는 아르바이트 종류 별로 차이가 있었으며, 근무 강도가 가장 높은 아르바이트에는 △택배 상하차 아르바이트가 1위에 올랐다. 실제 현재 택배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알바생 중 87.1%가 현재 하는 일의 근무 강도가 높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이는 전체 아르바이트 근무 강도 평균에 비해 무려 36.4%P나 높았다. 2위는 △생삭직 알바가 66.7%로 차지했으며, 3위는 상대적으로 감정 노동이 많은 △콜센터 알바가 62.9%로 올랐다.

이 이외에 △서빙 알바(60.4%) △매장관리. 판매 알바(45.4%) △커피전문점 알바(45.1%) △놀이시설.이벤트스텝 알바(40.4%) △편의점 알바(37.8%) 등의 순이었으며, △사무직 알바(30.7%)와 △학원.과외 알바(28.2%)를 하는 알바생들 중에서는 10명 중 3명 정도만 근무 강도가 높다고 생각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편, 이들이 근무 강도가 높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하는 일에 비해 임금이 너무 적어서가 28.3%로 1위를 기록했으며, 근소한 차이로 △업무를 하며 힘들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라는 응답도 26.9%로 2위에 올랐다. 이 외에 △혼자서 다 처리하지 못할 정도로 업무량이 많아서(15.6%) △휴식시간은 고사하고 밥 먹을 시간도 부족해서(10.7%), △근무시간이 끝난 후에도 업무를 시키는 경우가 있어서(5.2%) 등 알바 근무환경과 관련된 답변들이 상위권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그렇다면 알바생들은 근무 강도가 높아도 알바를 계속할 의향이 있을까? 알바생들에게 ‘근무 강도가 높아도 아르바이트를 계속할 생각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65.1%의 알바생들이 ‘그렇다’고 답해 절반 이상의 알바생들이 근무 강도가 높아도 알바를 계속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 조사 결과, 알바생들이 높은 근무 강도에도 알바를 계속하는 이유로는 △’당장의 생계를 위해서’라는 답변이 57.6%로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더 좋은 아르바이트를 구할 때까지 근무하기 위해서(14.9%) △아직까지는 참을 만 해서(14.0%) △마음이 맞는 동료들이 있어서(7.0%)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