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김학용 “바른미래, 연대는 쉽지 않고 확률 있다면 통합이 높아”“지금 형태 그대로 통합은 못 될 것이고 일부 의원들은 민주평화당으로 이동해야”
김민규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0  16:01:27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다른 당과의 연대·통합은 없다고 내부적으로 뜻을 모은 바른미래당에 대해 “연대는 쉽지 않고 확률이 있다면 통합이 더 높다”고 분당 가능성을 점쳤다.

김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관영 원내대표는 나름대로 자기 당을 위해 처신했지만 다른 당으로 안 가고 이 당으로 내년 선거를 치르겠다는 약속은 지켜질 수 없는 약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선거 때는 흔한 말로 참새 한 마리만 날아다녀도 신경 쓰이기 때문에 방법이 확률이 더 높은 쪽으로 변화를 모색할 여지가 많다”며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변화해 오면 또 그 변화의 흐름을 타야 되는 것이 정치인의 숙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의원은 “한 지붕 두 가족이니까 나누게 되면 물과 기름이 다시 나누어져야 한다”며 “일부 의원들은 민주평화당 쪽으로 이동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다만 김 의원은 유승민 전 대표가 연대·통합은 없다고 발언한 점에 대해선 “지금으로선 그 말이 진심일 것”이라며 통합 시점에 대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 늦가을이 되든지 내년 초가 되든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그는 같은 당 한선교 의원의 욕설 논란과 관련해선 “이유 여하를 떠나 한 사무총장이 잘못한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본인이 사과했고 그 사과를 받아들이냐의 여부는 피해를 입은 당직자 몫”이라며 “또 한 총장을 그 자리에 계속 놔둘 건지 교체할 건지는 황교안 대표의 몫이라고 생각된다”고 입장을 내놨다.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