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11번가, 1분기 영업이익 43억원 ‘흑자전환’매출액 1,569억 원, 영업이익 43억 원
이영진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7  12:26:20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사진 / 11번가

[시사신문 / 이영진 기자] 11번가 주식회사가 끊임없는 손익개선을 통해 2019년 1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7일 SK텔레콤의 분기보고서를 통해 공개된 11번가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569억 원, 영업이익 43억 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영업손익의 경우 분기 실적 기준 전년 동기대비 223억 원, 전분기 대비 220억 원이 개선된 숫자다.

11번가는 지난해 9월 신설법인으로 출범한 이후 손익개선을 위한 전략적인 노력들과 마케팅 비용의 효율적인 집행으로 영업이익 달성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2018년 매출액 6,744억 원, 영업손실 678억 원으로 올해 흑자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11번가는 ‘커머스 포털’을 목표로 고객의 쇼핑경험을 개선해 상품검색부터 주문, 결제, 할인 및 배송까지 쇼핑의 모든 과정에서 편리함을 제공하는 원스탑 솔루션을 만들어가고 있다. 소셜로그인 서비스와 모바일 쇼핑에 최적화된 동영상 상품리뷰 강화, 메신저형태의 알림서비스 ‘11톡’까지 IT기술을 기반으로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두어 왔다.

또 ‘월간 십일절’은 매달 11일 11번가만의 쇼핑의 재미를 추구하며 동시에 다양한 브랜드들과 협업으로 경쟁력있는 특가 제품들을 선보이면서, e커머스 업계에서 독보적인 쇼핑행사로 자리매김했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2019년을 11번가의 새 출발 원년으로 삼고 분기 흑자전환을 시작으로 올 한해 연간실적이 흑자 달성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