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이해찬, “인내심 가지고 남북관계 복구시킬 수 있도록 노력”이해찬, “남북‧북미관계 원활치 않아 1주년 기념식 아쉽게 치러져”
박고은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9  19:36:01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4·27 판문점선언 1주년과 관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남북‧북미관계가 원활치 않아서 1주년 기념식이 아쉽게 치러졌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실은 4·27 1주년 기념식이 성대하게 남북이 함께 치러지길 기도했는데 아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행사 자체가 너무 규모가 작고 의미가 약해서 못가본 점을 아쉽게 생각한다”면서 “인내심을 가지고 다시 한 번 남북관계 복구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