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이해찬,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북미회담 성공 견인해 낼 것”이해찬, “한미정상회담 동력돼 북미회담 새로운 활력 생겨”
박고은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10:57:30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사진 / 장현호 기자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한미정상회담 성과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한미정상회담이 동력이 돼 하노이회담 이후 후속대책 마련에 들어간 북미회담에 새로운 활력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 동안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차 북미회담 개최에 긍정적 입장을 주고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7차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말했고, 남북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지지하며 한국이 파악하게 될 북한의 입장을 조속히 입장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며 “12일에는 김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연설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번 더 할 용의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13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다시 ‘서로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북미회담이 좋을 것이라는 것에 동의한다’며 긍정적 화답을 보냈다”며 “다행히 7차 한미정상회담에서 우리 정부가 제시한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에 대한 미국의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4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제3차 북미회담 성공을 견인해 낼 것”이라며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은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 가능한 목표임을 상징하는 만큼 평화공존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 열어가기 위해 우리 정부도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