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사회
종근당 이장한 회장, ‘운전기사 갑질’ 1심서 집행유예재판부 "재발할 소지 다분하지만 피해자들과 합의 후 선처 바라는 점 고려"
이영진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4  16:52:40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종근당 이장한 회장 (사진 / 종근당)

[시사신문 / 이영진 기자] 운전기사에게 폭언과 불법운전 등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는 종근당 이장한 회장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부장판사 홍기찬)은 종근당 이장한 회장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폭력치료강의 40시간 수강 및 사회복지시설에서의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2013년 6월부터 4년간 운전기사 6명에게 ‘갑질’한 혐의로 기소됐다. 특히 운전기사들은 이 회장의 녹취록을 공개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검찰은 이 회장에게 징역 8개월을 구형했다.

한편 1심 재판부는 “폭력적 성향으로 재발할 소지가 다분하지만 피해자들과 합의하고 선처를 바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라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