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왕이 된 남자' 예측불가 '조선정치판...소용돌이 인물관계도'여진구-이세영, '왕-중전-광대'의 삼각 러브라인...'관심 집중'
이선기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13  11:44:35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tvN

[시사신문/ 이선기 기자] tvN ‘왕이 된 남자’의 인물 관계도가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13일 제작진 측이 공개한 인물관계도에 따르면 이헌(여진구 분)-하선(여진구 분)-유소운(이세영 분)-이규(김상경 분) 중심의 알 듯 말듯한 로맨스와 소용돌이 같은 조선 정치판이 일목요연하게 담겼다.

우선 여진구가 연기하는 이헌과 하선의 ‘쌍둥이 외모’가 눈에 띈다. 이헌과 하선은 ‘왕과 광대’라는 만날 수 없는 극과 극 신분. 하지만 똑 닮은 생김새 때문에 하선은 이헌의 자리를 대신하며, 혼탁한 조선 정치판 중심에 설 예정이다. 
 
무엇보다 정치 관계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헌은 대비(장영남 분)와 좌의정 신치수(권해효 분)로부터 신변의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 대비는 선왕의 계비로, 선왕의 승하 이후 이헌이 아들 경인대군을 궁에서 내쫓자 이헌의 목숨까지 위협하며 날카로운 대립 관계에 있다. 

또한 신치수는 이규와 함께 세자 이헌을 왕으로 추대했지만, 중전 유소운을 내치고 자신의 질녀를 중전으로 앉혀 권세를 잡으려 하는 인물. 이에 대비-신치수와 이헌의 날선 대립각이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김상경이 연기하는 도승지 이규는 신치수의 위협 속에 이헌을 대신해 죽어줄 광대 신분의 하선을 궁에 들여 놓으며 목숨까지 내건 도박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여진구와 이세영의 삼각로맨스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같은 얼굴의 이헌-하선이 모두 중전인 유소운에게 사랑을 느끼는 것. 

이헌과 유소운은 세자 시절 부부의 연을 맺은 관계. 하선이 이헌의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유소운은 광대 하선을 바라보며 정치색 없던 세자 시절 이헌을 떠올리고 남다른 감정을 품게 되는 삼각관계가 그려진다.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