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사회
국세청, 2억 이상 고액-상습체납자 7,158명 명단공개총 체납액 5조 2,440억 원으로 개인 최고액 250억 원
이선기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5  15:23:03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압류된 수표 및 현금, 차명계좌 등 / ⓒ국세청

[시사신문 / 이선기 기자] 고액-상습체납자 7,158명의 명단이 일제히 공개됐다.

5일 국세청은 개인 5,022명, 법인 2,136개 업체 등 올해 고액-상습체납자 7,158명의 명단을 일제히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고액-상습체납자의 총 체납액은 5조 2,440억 원으로 개인 최고액은 250억 원, 법인 최고액은 299억 원이다.

특히 올해는 명단공개 화면을 지역별, 업종별로 시각화해 국민들이 고액-상습체납자 명단을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국세청은 명단 공개 대상자 등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재산 추적 전담조직 운영을 통해 추적조사를 강화하고 있다.

또 고의적인 재산은닉 체납자에 대해 지방청 체납자재산추적과에서 형사고발 및 출국규제 등을 통해 강력하게 대응해 올해 10월까지 약 1조 7천억 원을 징수하거나 채권 확보한 상태다.

한편 이번 고액-상습체납 명단 공개 대상자는 체납발생일부터 1년이 지난 국세가 2억 원 이상인 체납자이며, 공개 항목은 체납자의 성명-상호(법인명), 나이, 직업, 주소, 체납액의 세목, 납부기한 등이다.

또 같은 날 국세청 한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세청은 조세정의 확립을 위해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 지속적으로 추적조사를 강화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