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경제
홈플러스, 무기계약직 사원 600여명 ‘정규직 전환’…총 1200여명 전환만 12년 근속 직원 600여명 대상 내달 1일부터 정규직 전환
이영진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8  10:42:14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사진 / 홈플러스

[시사신문 / 이영진 기자] 홈플러스가 만 12년 이상 근속 무기계약직 사원 600여명을 내달 1일부터 정규직 전환한다.

28일 홈플러스는 기존 홈플러스와 2008년 홈에버를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2개 법인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중 홈플러스 소속 108개 점포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근무 직원 중 만 12년 이상 근속 사원 1000여명 중 감급 이상 징계사실이 없는 직원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 희망자를 지원받았다.

이렇게 신청한 600여명의 무기계약직 사원들은 현재 내달 1일 정규직 발령을 위한 OJT(On the Job Training·현장직무교육)를 수행 중이다.

앞서 홈플러스는 각 점포에 파견 중인 경비 용역업체 소속 보안팀장들을 정규직 직원으로 특별채용키로 정한 바 있다.

이에 지난 7월 홈플러스스토어즈 소속 만 12년 이상 장기근속 무기계약직 사원의 정규직 전환(430여명) 규모까지 더하면 올해 홈플러스의 정규직 전환 규모는 총 1200명을 넘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급여’는 기존 정규직 직급인 ‘선임’의 연봉체계를 따르며 그동안 무기계약직으로 근무하면서 받아왔던 근속수당은 새롭게 적용받는 연봉에 모두 반영된다.

아울러 승진과 복리후생 역시 기존의 정규직과 동일한 프로세스를 적용받는다.

한편 홈플러스 임일순 사장은 “업계 최초로 정규직 전환을 단핸항 홈플러스가 올해 총 1200여명의 직원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할 수 있었던 데에는 영업규제와 시장환경 변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워진 경영여건을 함께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노사간의 적극적인 대화의 결과물이다”라며 “노사가 화합해 정부가 추진하는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발 맞출 수 있어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이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