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정치
‘이해찬에게 묻다’ 등돌린 이영자‧최악의 빈부차…“분발‧노력”이해찬, “지지율, 변해가는 것…엄중히 받아들이겠다”. 이해찬, “격차 많이 벌어져 걱정…사회보장정책 필요”
박고은 기자  |  sisasinmun8@sisasinm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3  15:51:03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 박고은 기자]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로 떨어지는 것을 보고 이른바 이영자, 이십대‧영남‧자영업자가 돌아섰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집권여당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엄중히 받아들이고 노력해 만회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지율로 일희일비할 건 아니지만 더 분발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론조사 지지율은 변해가는 것”이라며 “다른 여론조사에선 또 그렇게 나오지 않은 것도 있다. 갤럽에선 2% 올랐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22일 통계청의 3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 올해 3분기 소득 격차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과 관련 “1분위와 5분위 간 격차가 많이 벌어져 걱정이 많다”며 “자세히 보면 일자리가 있는 2분위와 3분위는 소득이 올라갔는데 1분위에 속한 분들은 금액 자체가 하락한 것으로 나와 걱정”이라고 답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은 소득격차를 줄여나가는 것도 큰 목적 중 하나”라며 “경제정책도 필요하지만 사회보장정책도 필요하다는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PHOTO